‘대장동 의혹’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 숨진 채 발견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10일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경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한 아파트 단지에 유 사장이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으며, 발견된 곳은 유 사장의 자택 인근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4시 10분경 고양시에 거주하는 유 사장의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 받았다.

 

유 사장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으며, 유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유 사장은 2014년 8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변호사, 천화동인 5호 소유의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었다.

이와 관련해  수사 중인 검찰은 전날 유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 했다. 

 

유 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예정돼 있었다.

 

[ 포천닷컴 포천닷컴 기자 ]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