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흘도서관, 품격 있는 인문 도시 위한 야간 인문학 프로그램 ‘달빛 인문학’ 운영

 

포천시(시장 백영현)는 오는 31일까지 소흘도서관에서 야간에도 인문학을 즐길 수 있는 ‘달빛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달빛 인문학’ 프로그램은 다양한 인문학 강의와 전시, 부대행사 등을 운영한다. 강의는 낮 시간대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시민을 위해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진행한다.

 

총 4차시로 진행되는 ‘오감으로 즐기는 커피 인문학’ 강의는 커피의 역사에 대해 배우고 직접 커피를 내려보는 체험을 하고, ‘아름다운 우리의 빛, 모란도’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나만의 모란도(민화) 작품을 그리며 민화에 대해 살펴본다.

 

또한, 오는 12일 저녁 7시부터 진행하는 ‘책 읽기가 즐거운, 하브루타 독서법’ 특강에서는 유대인의 학습법 ‘하브루타’를 주제로 문해력의 중요성을 알린다.

 

이와 함께 소흘도서관 3층 로비에서는 ‘모네’, ‘세잔’, ‘칼로’, ‘클림트’ 등 만인이 사랑하는 회화가 담긴 이은화 작가의 미술 인문학 저서 ‘그림의 방’ 원화가 전시된다.

 

또한, 3월 한 달 동안 현대 시를 필사해 보는 프로그램 ‘쓸만한 현대 시’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진행된다. 시를 하루 한 장씩 필사하며 현대 시와 가까워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포천시 도서관정책과장은 “소흘도서관은 앞으로 더 많은 시민이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간대에 여러 인문학 프로그램들을 개설할 예정”이라며, “포천시 도서관이 품격 있는 인문도시를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소흘도서관 누리집(https://lib.pocheon.go.kr/soheul)을 확인하거나 전화(☎031-538-3952)로 문의하면 된다.

 

 

[ 포천닷컴 기자 ]


랭킹뉴스